공지 & 뉴스


 
작성일 : 18-01-09 20:59
청산팔경을 찿아서... 1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7  

세월이 참 빠르다 라는 말이 맞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하다 라는 말도 맞다,
내가 청산도에 온지도 벌써 10년이 넘었다,
 
2000년 어느날
지인의 소개로 낚시대 몇개 챙겨 완도에서 여객선 타고 청산도 도청항에 내려
당리 언덕배기를 올라 도락리 포구를 바라 보니 바다와 들녁을 가로 막고 서있는
소나무를 중심으로 바깥쪽은 푸른 파도가 넘실대고 안쪽으로는 누렇게 익은 보리가
바람에 춤을 추고 있었다, 가던 길을 멈추고 그 자리에 덜썩 주저앉아 풍경에 빠져들었다, 
 
그날,
첫눈에 반해버린 청산도에 빠져 오직 청산도만 다니며 바다낚시를 즐겼고 결국 2007년 3월
도청리에 둥지를 틀었다, 먼동이 틀 무렵이면 배타러 가는 주민들의 경운기 소리와 함께
하루가 시작되고 붉은 낙조를 실은 막배가 들어오고 한 시간쯤 지나면 인기척 하나 없는 
고요한 섬에 등대불만 번갈아 깜박인다,
 
우뚝 솟은 산 아래 옹기 종기 등 기대고 있는 집들, 꿈틀거리며 기어 다니는 길들,
때를 놓치지 않고 품앗이 하는 주민들, 눈이라도 마주치면 '어디서 왔소? 귀경하러 왔소?
이리와서 샛것좀드쇼!' 하며 정을 나누려는 사람들...
 
하루 종일 갯바위에 서 있어도 터치하는 사람 없는 곳
붉은동백 몽우리 같은 찌가 물속으로 스물 스물 사라지는 순간 머리카락 같은 실로
전해지는 늙은 감성돔의 거친 숨소리와 몸부림은 바다 건너 세상을 모두 잊게 했다,
 
청산도는 모두 곡선이다, 세월의 흔적 만큼이나 선도 많다, 많아도 서로 질서를 유지하며
평화롭고 조화롭다, 도시의 각박하고 예민했던 생각과 행동이 이 자연에서 조금씩 조금씩
녹아들고 있으때 바람타고 들려 오는 상여소리! '이제 가면 언제 오나~ 어허여~ 어어야~ '  
 
2섬낚시 3707.jpg
 
3사진 281.jpg
 
4DSC2699.jpg
 
5사진 943.jpg
 
6섬낚시 6870.jpg
 
7DSC0705.jpg
 
     

 
 

Total 1,50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꼭 필요한 슬로길 안내판 하나 관리자 02-25 2546
공지 태풍 볼라벤 청산도 강타(2012년) 관리자 08-29 10344
공지 전국 생방송된 청산도 사진한장 관리자 04-10 16353
공지 청산도 7대 불가사의 진풍경 관리자 11-17 20034
공지 청산 미래의 아름다움 靑山八景 (청산팔경) 최초공개 관리자 03-07 26260
공지 청산도 어찌 할꼬~ (2011.01.10.) (1) 관리자 01-11 29467
공지 올린 사진이나 내용중에... 관리자 09-19 27689
1500 6월23일 청산도 관리자 21:07 1
1499 제주도 장마권 관리자 06-19 83
1498 청산도 소녀의 꿈 관리자 06-16 89
1497 콩란과 콩짜개 덩굴 관리자 06-11 115
1496 청산을 사랑하는 예술인 초청 음악공연 관리자 06-08 114
1495 황길식 박사와 청산도 관리자 06-07 102
1494 관리자 06-05 99
1493 부흥리 관리자 06-03 89
1492 6월2일 풍경 관리자 06-02 109
1491 훼리.개매기 체험 관리자 06-01 79
1490 복효근 유은희 시인 관리자 05-31 79
1489 청산도에 가면... 관리자 05-24 230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가기
 
  로그인